UPDATE : 2021.10.15 금 13:41
HOME 사회
유명인의 발언을 통해 본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변화의 중요성

 

(사진출처: jtbc 펫키지 방송 캡쳐)

 

 최근 JTBC에서 방영중인 프로그램 ‘펫키지’에서 연예인 김희철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었다. ‘펫키지’는 연예인과 그들의 반려견이 함께 여행을 다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6일 김희철씨는 “유기견을 키우는 게 진짜 대단한 것 같다”며 “진짜 솔직한 말로 강아지 선생님들,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사람들한테 유기견을 절대 추천 안 한다. 유기견들이 사람한테 적응하는데 너무 오래 걸리면 사람도 상처 받고 강아지도 또 상처 받는다”라고 유기견을 입양한 출연자를 칭찬하였다. 이 발언은 방송 이후 유기동물과 관련된 왜곡된 시선을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 비판들이 쏟아지게 만들었다. 또한 한편에서는, 김희철씨의 발언이 이해가 된다는 목소리도 다수 있었다.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데 힘쓰고,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동물보호단체 카라가 위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렇게 논란이 될만한 발언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낸 제작진에 유감을 먼저 표하면서, 위 발언은 마치 유기동물을 반려하기 어려운 동물로 오해를 일으킬 수도 있다고 하였다.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고 있지만, 이런 유명인의 잘못된 말 한마디가 유기동물에 대한 편견을 오히려 더 강화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며, 이렇게 오해가 될만한 발언을 한 출연자의 발언을 그대로 송출한 제작진의 잘못을 지적했다. 카라는 곧 JTBC에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비판점을 정리한 공문과 그들이 제작한 동물 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 ‘어떠한 동물도 해를 입지 않았습니다’를 방영할 예정‘이라고 입장문을 마무리하였다.

 

 김희철씨는 펫샵에서 분양받은 강아지를 키우고 있으면서, 유기동물에 대한 무지에서 비롯된 발언을 하였다는 점에서 더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김희철씨의 발언은 펫샵 이용을 부추길 뿐만 아니라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으며, 유기견은 문제가 있어서 버려진 개라는 의식을 사람들에게 박히게 할 수 있는 경솔한 발언이다. 펫샵 사용은 모든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지양하고 있는 바이며, 결국 동물들에게도 해가 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김희철씨의 발언은 물론 유기동물을 혐오하는 데에서 나온 의견이 아닌, 더 진실되고 동물에 대한 경험이 많은 사람이 유기동물을 키웠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반한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그 의견을 이야기하는 방식에서 아쉬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김희철씨에 대한 무자비한 악성 댓글등의 공격은 그만두어져야한다. 유기동물은 이미 사람에게 한번 상처를 받은 잘못없는 동물들이므로, 이들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조금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 유기동물 또한 사랑받을 수 있는 존재이며, 모두가 다가갈 수 있는 존중하기 마땅한 존재인 것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기를 바란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또한 유기동물에 대한 신중한 발언의 중요성에 대해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홍지우  prihjw@naver.com

<저작권자 © 춘천교대 신문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